이탈리아-미국 합작 자동차회사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가 유럽연합(EU)의 강화된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를 충족하기 위해 미국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와 손잡기로 했다.

로이터 통신은 7일(현지시간) FCA가 EU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 위반으로 벌금을 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테슬라 전기자동차 판매량을 자사 판매량으로 집계하는 권리를 수억 유로에 구매하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FCA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평균을 EU 규정에 맞추기 위해 지난 2월 25일 테슬라와 공개 풀(pool)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EU는 지난해 승용차 배출가스를 2030년까지 2021년 수준에서 37.5% 줄이기로 합의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 3년간 미국에서 탄소배출권 판매로 10억 달러 넘게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FCA는 성명을 통해 테슬라에 지불한 금액 규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 없이 "선택할 수 있는 조치들을 규제에 맞게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FCA는 모든 자사 제품의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 데 전념할 것"이라며 "이번 풀(pool)은 고객이 구매하고 싶은 제품을 내놓으면서 최저 비용의 접근 방식으로 규제를 관리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