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오는 8일…"외국 군대 테러조직 지정 첫 사례"
이란 의원 "우리도 미군을 테러 블랙리스트에 올릴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조만간 이란의 군대인 이란혁명수비대(IRGC)를 외국 테러조직으로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세 명의 관계자들은 이르면 오는 8일 미국 행정부가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런 방침이 실행되면 미국이 외국의 군대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하는 첫 사례가 된다.

미국이 IRGC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할 것이라는 예측은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제기돼 왔다.

그러나 적성국이라 할지라도 미국이 해당 정부의 정규 군사조직을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적은 없었다.

이번 정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이란 핵협상을 파기한 지 1년이 되는 시점에 앞서 대이란 경제 제재 복원과 함께 발표될 전망이다.

'매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역시 트럼프 행정부의 대이란 강경 정책 전환을 지지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평론가는 미국의 IRGC 테러조직 지정 결정에 따라 적성국 정부도 미군과 정보국을 테러조직으로 지정하게 될 가능성을 열어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실제로 이란 의회의 고위 인사는 미국이 IRGC를 테러조직으로 지정하면 이란도 '맞불'을 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헤쉬마톨라 팔라하트피셰 이란 의회 국가안보위원회 위원장은 6일 트위터에 "만약 혁명수비대가 미국의 테러조직 명단에 오른다면 우리는 그 나라(미국) 군대를 다에시(Daesh) 다음으로 테러 블랙리스트에 올릴 것"이라고 적었다.

다에시는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의 아랍어식 약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