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도 흡연 가능 연령 21세 상향 추진
미국 워싱턴주가 흡연 가능 연령을 만 21세로 상향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워싱턴주가 흡연 가능 연령을 만 21세로 상향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워싱턴주가 법적 흡연 가능 연령을 만 21세 이상으로 개정했다. 미국 각 지역에서 담배를 접할 수 있는 연령을 높이는 추세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는 5일(현지시간) 담배를 구매할 수 있는 최소 법적 연령을 현행 만 18세에서 만 21세로 올리는 법안에 서명했다. 이 법안은 내년 1월 1일 발효된다.

인슬리 주지사는 "우리는 담배, 니코틴과 연관된 위험을 안다. 우리 어린이들을 중독에서 예방하는 것이 나중에 중독을 치료하거나 심지어 이런 제품들에서 기인한 암이나 질병을 치료하기보다 얼마나 쉬운지 안다"고 말했다.

워싱턴주는 흡연연령을 만 21세 이상으로 올린 미국 내 아홉 번째 주가 됐다. 2015년 하와이를 시작으로 캘리포니아, 메인, 매사추세츠, 뉴저지, 유타, 버지니아, 오리건 등이 흡연 연령을 높였다.

미국령 괌과 워싱턴DC도 흡연할 수 있는 나이를 21세 이상으로 정했다.

싱가포르도 흡연율을 낮추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2017년부터 판매점에서 담배 진열을 금지했고 흡연 가능 연령도 2021년까지 만 21세 이상으로 단계적으로 높인다.

우리나라와 일본의 담배 구매 가능 연령은 각각 만 19세와 20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