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상회담 중에도 일부 핵활동 지속"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사우디의 핵연료 수입 조건으로 핵사찰을 제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사우디의 핵연료 수입 조건으로 핵사찰을 제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연구용 원자로에 사용될 핵연료를 수입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전제 조건으로 엄격한 '핵사찰'을 내세웠다.

미국 뉴욕 UN(국제연합) 본부를 찾은 아마노 사무총장은 사우디 정부가 IAEA의 핵사찰 프로그램과 기타 안전조치에 동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사우디 정부가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면서 아직 뚜렷한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사우디 리야드에 들어설 30kW(킬로와트)급 원자로를 설계한 아르헨티나 국영업체 인밥(Invap SE)은 올해 말께 원자로 건설이 마무리되면 핵연료를 공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아마노 사무총장은 "사우디가 핵연료를 수입한 직후부터 포괄적 안전협정의 적용을 받게 될 것"이라며 지금껏 사우디가 누려온 소량의정서(SQP) 사찰 면제 혜택은 사라진다고 지적했다.

SQP는 천연우라늄 보유량이 10t을 넘지 않는 국가에 핵무기의 원료 물질에 대한 IAEA의 엄격한 사찰을 면제하고, 우라늄 보유 사실을 의무적으로 보고하지 않아도 된다는 내용을 담았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는 지난해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핵무기를 개발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북한의 일부 핵활동이 지속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플루토늄을 생산하는 영변 5MW(메가와트) 원자로의 경우 "지난 12월부터 가동을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영변 핵과학 연구센터의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의 가동 징후도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고농축 우라늄 확보에 필요한 핵심 설비인 원심분리기는 지난 1년 간 여전히 가동 중인 것으로 보이며, 설비가 확장됐고 경수로 건설도 아직 진행 중”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진행되던 지난 1년 중에도 북한의 일부 핵 활동이 지속되고 확장하는 조짐을 보였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