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제형사사법대사에 한국계 北인권전문가 지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무부 국제형사사법대사(ambassador at large for Global Criminal Justice)에 모르스 단 북일리노이대 교수를 지명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6일 보도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단 지명자는 2015년 '북한, 국제법과 이중 위기'(North Korea, International Law and Dual Crises)라는 저서를 집필하고 2017년에는 한 대학 토론회에서 북한에 인권 범죄가 만연하다고 지적했던 북한 인권 전문가다.

국제형사사법대사는 국무부 장관 등 고위 관리들에게 전 세계 전쟁범죄와 반인도적 범죄, 학살과 연계된 민주주의와 인권 사안들에 관한 정책을 조언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또 국제사회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잔혹 행위들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정책을 세우고, 전 세계 정부에 화해와 배상 등을 조언하는 임무도 수행한다.

VOA는 "단 대사 지명자가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권고한 북한 내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책임자 책임 추궁에 대해서도 기회가 되면 깊이 관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