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공개 연설에서 신체접촉 논란을 농담거리로 삼았다. 상황 악화를 자초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에서 열린 국제전기노동자노동조합(IBEW) 행사에서 연설하면서 자신을 둘러싼 신체접촉 논란에 빗대 두 차례 농담했다.

그는 연단에 올라 IBEW 위원장과 포옹으로 인사한 뒤 "여러분이 알아줬으면 좋겠다. 위원장을 안아도 된다는 허락을 받았다"고 말했다. 자신의 느닷없는 신체접촉으로 불쾌했다는 여성들의 주장을 농담거리로 삼은 것이다. 청중은 웃음을 터뜨렸고 바이든 전 대통령도 자신의 농담이 마음에 든다는 듯 미소를 지었다.

행사 중간에 어린이들이 무대로 올라오자 바이든 전 부통령은 한 소년의 어깨에 손을 올려놓은 뒤 또다시 "그런데 그(소년)는 내게 만져도 된다는 허락을 해줬다"고 말했고 행사장에는 또 웃음이 터졌다.

CNN방송은 이에 대해 "바이든이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면서 "청중이 웃었다고 해도 이런 상황을 가볍게 여기는 것은 귀를 기울이지 않는 사람으로 느껴지게 한다. 이건 농담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도 바이든의 연설을 보도하면서 "당선될 경우 최고령 대통령이 되는 바이든과 그의 팀이 바이든의 구식 스타일로 인한 정치적 위험을 효과적으로 다룰 준비가 안 돼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꼬집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3일 "개인 공간 존중에 유념하겠다"는 해명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지만 사과는 하지 않았다. 지금까지 그가 이마를 맞대거나 허벅지에 손을 올리는 식으로 불쾌한 신체접촉을 했다고 폭로한 여성만 7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