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충성파' 평가…일각서 '미국 우선주의' 강화 우려도
세계은행 총재에 '대중국 매파' 맬패스 美재무차관 선출

국제경제기구인 세계은행(WB)의 신임 총재로 데이비드 맬패스(63) 미국 재무부 차관이 5일(현지시간) 선출됐다.

WB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집행이사회가 만장일치로 맬패스 차관을 세계은행 그룹 제13대 총재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5년이며 오는 9일부터 시작된다.

총재 선출은 공개적이고 투명한 지명 절차를 포함해 철저한 심사와 인터뷰 과정을 거쳐 이뤄졌다고 WB는 설명했다.

새 총재 선출은 한국계 미국인인 김용 전 총재가 민간 투자회사로 옮기겠다며 임기를 3년여 앞두고 지난 1월 갑자기 사퇴를 선언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14일 후보 추천을 마감한 결과 맬패스 차관만 입후보해 사실상 무혈입성이 예상돼왔다.

국제경제학자인 맬패스 총재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복심이자 대중 강경파로 손꼽힌다.

그는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을 맡아왔다.

콜로라대를 졸업하고 덴버대에서 경영학석사(MBA) 학위를 받았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캠프에서 선임 경제정책 보좌관을 지낸 뒤 재무부에 입성해 '아메리카 퍼스트'로 요약되는 보호주의 통상정책 집행에 앞장섰다.

이런 경력 때문에 그가 총재로 선출되면 '미국 우선주의'를 강화하는 데 WB가 이용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충성파"인 미 재무부 고위 관리가 WB 총재로 임명됐다고 전했다.

AFP통신은 맬패스에 대해 "국제금융기관에 대한 강경한 비판자"라며 그가 WB의 대출 관행이 부패하고 비효율적이며 중국에 지나치게 관대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고 전했다.

양대 국제금융기구 가운데 WB 총재는 미국인이,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유럽인이 맡는 게 불문율이었으며 이번 선출도 예상대로 이뤄졌다고 AFP는 설명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국제 경제 질서 재편을 논의한 1944년 브레턴우즈 조약을 기반으로 1945년 출범한 세계은행은 세계 빈곤 퇴치와 개발도상국에 대한 자금 지원 등의 활동을 해왔다.

189개 회원국이 가입해 있다.

국제부흥개발은행(IBRD), 국제개발협회(IDA), 국제금융공사(IFC), 국제투자보증기구(MIGA), 국제투자분쟁해결본부(ICSID) 등 5개 기구를 합해 WB 그룹이라고 부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