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카이퍼'…3천여개 저궤도 위성으로 오지에 고속 인터넷 제공
아마존도 '우주인터넷' 사업 가세…위성 이용한 인터넷 준비중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이자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아마존이 인공위성을 이용한 고속 인터넷 사업을 준비 중이라고 AFP 통신과 정보기술(IT) 매체 기크와이어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프로젝트 카이퍼'로 명명된 이 사업을 통해 고속 인터넷 서비스가 공급되지 않거나 충분하지 않은 전 세계 지역에 고속 인터넷을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저궤도 위성 수천 개를 쏘아 올려 지연 없는 고속 광대역 통신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수십억달러가 소요되겠지만 상업 서비스가 시작되면 그에 맞먹는 매출도 안겨줄 것으로 기크와이어는 추정했다.

아마존이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제출한 서류에 따르면 아마존은 고도 590∼630㎞ 범위의 저궤도에 3천236개의 인공위성을 올려 이런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위성들은 북위 56도∼남위 56도의 지역에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는 세계 인류의 95%가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다.

아마존은 서비스 개시 시점이나 비용 등은 밝히지 않았다.
아마존도 '우주인터넷' 사업 가세…위성 이용한 인터넷 준비중

유엔에 따르면 절반이 넘는 40억 명의 인구가 충분한 인터넷 서비스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

아마존은 "이는 기본적인 광대역 인터넷에 접근하기 어려운 수천만 명의 사람들을 위한 장기 계획"이라며 다른 회사들과 협력해 이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별도로 설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블루오리진이 이 사업에 관여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인공위성을 통한 인터넷 서비스, 즉 우주 인터넷은 새로운 개념은 아니다.

지금도 비아샛이나 휴즈 네트워크 시스템 같은 회사들은 지구정지궤도의 위성을 통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저궤도 위성은 이보다 비용이 더 저렴하고 지연을 줄일 수 있다.

지난해에는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가 두 대의 위성 시제품을 처음으로 저궤도에 쏘아 올렸다.

스페이스X는 이를 통해 모두 1만2천대의 저궤도 위성으로 연결된 '스타링크' 통신망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또 올해 2월에는 소프트뱅크와 에어버스, 퀄컴이 투자한 스타트업 원웹이 위성 인터넷망을 위한 첫 위성 6개를 궤도에 올리기도 했다.

페이스북과 보잉, 레오샛도 우주 인터넷 계획을 발표했다.

이보다 앞서 1990년대에는 마이크로소프트도 우주 인터넷 사업을 계획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