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주6일 근무 강요로
30세 되기 전에 ‘번 아웃’

'깃허브'에서 반대 운동 확산
中 IT 기업들, 사이트 차단에 나서

중국 정보기술(IT) 기업과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는 ‘996룰’이라는 게 있습니다.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일주일에 6일 일한다는 것을 말합니다. 주 근무시간이 72시간에 달합니다. 중국의 경제 발전과 함께 급속히 성장해온 중국 스타트업이 만든 문화입니다. 중국 2위 전자상거래 기업 징둥(JD)닷컴이 1996년 처음으로 도입해 시행했습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와 샤오미 등이 뒤를 따랐지요. 996룰은 이들 회사의 성공을 이끈 가장 큰 요인으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중국 IT 업계에선 996룰에 반기를 든 직원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오프 소스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깃허브(github)’에서 반(反)996룰 캠페인이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캠페인은 지난 일주일 간 깃허브에서 두 번째로 많이 공유됐습니다.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에서도 주요 이슈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과거 중국 스타트업 직원들은 회사가 강요하지 않더라도 자발적으로 나서 장시간 근무를 자처했습니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중국 경기 둔화로 경영난을 겪는 스타트업이 늘어나면서 최근엔 회사 측이 직원들에게 996룰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신규 채용을 줄일 뿐 아니라 기존 직원들마저 내보내면서 인력이 부족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입니다. 지난해 말부터 중국 최대 음식 배달 서비스 기업 메이퇀을 비롯해 1, 2위 공유자전거 서비스 기업 모바이크와 오포, 알리바바, 징둥닷컴, 최대 차량 공유서비스 기업 디디추싱, 동영상 서비스 기업 바이트댄스 등이 잇따라 인력 감축에 나섰습니다. 이 중 알리바바와 징둥닷컴, 바이트댄스는 반996 캠페인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다고 합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매일 80개의 스타트업이 생겨나는 등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베이징의 중관춘(中關村)에서 젊은 직원들이 장시간 근로와 격무 등에 시달리는 모습을 전했는데요. 이들은 “잠도, 섹스도, 삶도 없이 지낸다”며 “30세가 되기 전 ‘번 아웃(burnout)’ 한다”고 토로했습니다. 인터넷 회사의 프로덕트 매니저로 있는 33세의 양 씨 부부는 “맞벌이어서 둘 다 자정 가까운 시간에 퇴근한다”며 “최근 몇 달간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했지만 평일엔 너무 고단해 성관계는 생각도 못 한다”고 하소연했습니다.

직원들의 불만이 커지자 중국 IT 기업들은 자사가 운영하는 브라우저에서 반996룰 캠페인의 중심이 되고 있는 깃허브의 ‘996.ICU’ 접근을 차단하고 나섰습니다. 미국 IT 매체 더버지에 따르면 중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스마트폰의 기본 브라우저인 QQ브라우저와, 360브라우저, 샤오미브라우저에선 996.ICU 접속이 안 되고 있습니다. 360브라우저는 996.ICU에 불법 정보가 들어있다며 사이트를 완전히 차단했고, 샤오미브라우저에선 국내 규정에 따라 접속이 불가하다는 알림창이 뜹니다. 깃허브 전체가 아닌 996.ICU에서만 접속이 차단된 것을 감안할 때 이는 중국 정부의 결정이 아닌 기업들의 자체적 검열으로 보인다고 더버지는 전했습니다.

중국 내에서도 IT 기업의 장시간 노동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중관춘의 창업 인큐베이팅 기관인 이노웨이의 젤트 윈저 선임 매니저는 “중국의 창업자나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이 간파하지 못한 건 어떻게 해야 지속가능한 사업이 되느냐는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CB인사이트는 중국 101개의 스타트업 가운데 실패한 8%의 주된 원인은 장시간 근무 등으로 인한 ‘번아웃’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