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잘 할 것"…'친트럼프 성향' 캔자스연은 이사 경력

지난 2011년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 경선에서 '검은 돌풍'을 일으켰던 허먼 케인(74)이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이사로 사실상 지명됐다.

백악관에서 신원검증 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케인을 연준 이사로 추천했다"면서 "케인이 연준에서 아주 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에서 진행 중인 신원검증 절차가 마무리되는대로 공식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연준 이사진 7명 가운데 2명이 공석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보수성향 경제학자인 스티븐 무어(59)를 연준 이사에 지명한 바 있다.

연준 이사 지명자는 상원 인준을 거쳐야 한다.

케인까지 지명을 받으면서 무어와 함께 상원 문턱을 넘는다면, 연준 이사진 자리가 모두 채워지게 되는 셈이다.
트럼프, '검은돌풍' 허먼 케인 연준이사로 지명 방침

케인은 대형 피자 체인 '갓파더스' 최고경영자(CEO),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 이사를 지냈으며 트럼프 대통령의 열렬한 지지자이기도 하다.

2011년 흑인으로는 유일하게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해 자수성가 기업인이라는 극적인 스토리와 함께 직설적인 화법 등으로 예상외의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민주당 후보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까지 제치고 양당을 통틀어 한때 지지율 1위를 달리는 파란을 일으켰으나 '갓 파더스' CEO 시절의 성희롱 의혹이 불거져 중도에 사퇴했다.

케인은 경쟁후보들이 꾸민 음모라며 거듭 결백을 주장했으나 '케인과 13년간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불륜 폭로까지 나오면서 정치적 치명타를 입고 선거운동을 중단한 바 있다.

이후 애틀랜타 지역방송 라디오 진행자로 변신해 활약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