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29일 한미외교장관회담서 北FFVD 달성 노력 논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한 '조율된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국무부가 1일 밝혔다.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 보도자료를 내고 두 장관이 남북, 북미 간 최근 상황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한미 동맹의 지속적 힘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이와 함께 두 장관은 한미일간 삼각 협력뿐 아니라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및 한국의 신(新)남방정책에 대한 협력도 다짐했다고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전했다.

앞서 강 장관은 회담 직후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현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북미 협상을 재개하는 것"이라면서 한미간에 대북 정책과 관련해 지향점이 완전히 일치한다는 점을 재차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강 장관은 "한미 간에서는 북핵 관련 모든 사안에 대해 깊이 있고 허심탄회하게 의견교환이 이뤄지고 있다"며 공조 균열설을 일축한 뒤 한미 공조는 그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당시 FFVD에 대해 직접 언급하진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