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특검 보고서는 훌륭…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자신을 겨냥했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특검 결론과 관련, "뮬러 보고서는 훌륭했다.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의회에서 공화당 상원의원들과의 오찬 회동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특검의 최종보고서 결론에 대해 "보고서는 '사법방해는 없었다.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었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로버트 뮬러 특검은 22일 수사를 마무리 짓고 법무부에 보고서를 제출했고 윌리엄 바 법무장관은 이를 요약한 보고서를 24일 의회에 보냈다.

여기에는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사실을 찾지 못했고, 수사 과정에서 불거진 대통령의 사법방해 의혹에 대해서는 유무죄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일각에서 여전히 탄핵을 거론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응을 묻는 말에는 "나는 그들이 탄핵을 얘기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일축하면서 자신이 이룬 경제 실적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까지 가졌던 것 중 가장 훌륭한 경제를 갖고 있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좋다"면서 "우리는 너무 잘 하고 있다.

우리는 아마도 이런 번영의 시간을 가져본 적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면죄부를 준 특검 결론에 이어 경제 실적을 강조, 탄핵론 논의에 쐐기를 박는 취지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동안 일어났던 일에 대해 "수치"라며 "우리나라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허용해선 안 된다고 믿는다.

결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과 다른 사람들은 이 우스운 마녀사냥으로 사기를 만들어냈다.

거기에서 아주 강력하게 공모도, 사법방해도 없는 것으로 증명됐다.

아무것도 없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