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관 침입자, 한국·미국·멕시코 국적자 등 포함"
"스페인 법원, 北 대사관 침입 괴한 美 FBI와 접촉"

스페인 고등법원은 지난 2월 22일 주스페인 북한대사관에 침입한 괴한 10명 중 1명이 이후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접촉했다고 26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스페인 고등법원은 이날 수사상황을 토대로 작성한 공식 문서에서 당시 스페인 대사관에 침입한 이들은 모두 10명으로 이 중에는 한국과 미국, 멕시코 국적자들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한 대사관에서 강도와 납치 등의 범죄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 중 '에이드리언 홍 창'이라는 이름을 가진 멕시코 국적 미국 거주자는 사건 발생 후 수일이 지난 2월 27일 해당 사건과 관련한 정보를 넘기기 위해 미 FBI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이번 사건을 자발적으로 진행했으며, 다른 동반자들과는 알지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 국무부가 이와 관련해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베트남 하노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닷새 전인 지난 2월 22일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괴한들이 침입해 공관 직원들을 결박하고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을 강탈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들은 이후 4개 그룹으로 나뉘어 포르투갈로 넘어갔다.

'에이드리언 홍 창'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다시 미국 뉴욕으로 건너갔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스페인 당국은 이후 경찰의 정보부서와 정보기관인 국가정보국(CNI)을 투입해 사건을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사건이 반(反) 북한단체인 '자유조선'에서 저지른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단체는 2017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과 가족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고 주장한 '천리마민방위'가 이름을 바꾼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스페인 유력 일간지 엘 파이스는 침입자 10명 중 최소 2명이 미 정보기관인 중앙정보국(CIA)과 관련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