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모진 앞장서 맹공…민주당은 수사보고서 전면 공개 계속 압박
특검 족쇄 풀린 트럼프측 대대적 반격…"민주당·언론 사과하라"

미국 로버트 뮬러 특검이 지난 대선 당시 트럼프 갬프측과 러시아의 공모 혐의를 찾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진이 대대적 반격에 나섰다.

'결정적 한 방'을 기대했던 민주당은 수사보고서를 전면 공개하라는 압박으로 맞서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오전 6시부터 트윗 3개를 연달아 올렸다.

2개는 "어떤 미국인도 2016년 미국 대선에 개입하려는 러시아와의 협력에 공모하지 않은 것이니 미국에 좋은 날"이라는 폭스뉴스의 보도를 인용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속보:뮬러 보고서, 트럼프와 러시아 간 공모 못 찾아"라는 식으로 MSNBC방송을 인용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평소의 거친 언사를 내려놓고 짐짓 언론 보도를 인용해 승리감을 내보이는 사이 참모진은 이른 아침부터 생방송 인터뷰에 연달아 출연하며 대대적 반격에 나섰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NBC방송에 출연,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에게 지난 몇달간의 비난을 퍼부은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민주당과 진보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언론과 민주당은 대통령을 외국 정부의 요원으로 칭해왔다"면서 "이건 이 나라에서 사형도 가능한 반역에 맞먹는 혐의 제기다.

그들은 2년을 허비했고 거대한 분열을 초래했다.

모두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것들로부터 주의를 분산시켰다"고 맹비난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특검보고서의 전면공개도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다.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의회에 제출한 4쪽짜리 요약본이 아니더라도 보고서 전체에 크게 타격이 될만한 내용이 없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특검 족쇄 풀린 트럼프측 대대적 반격…"민주당·언론 사과하라"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 트럼프 대통령과 러시아 측의 공모 증거가 있다고 주장해온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콘웨이는 "그는 물러나야 한다"면서 ""누군가 그에게 선서를 시키고 '증거가 있나? 어디 있나?'라고 물어야 한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특검 보고서와 관련해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 엄호 및 민주당에 대한 대대적 공세가 주된 내용일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은 수사보고서의 전면공개를 계속 압박하면서 바 법무장관의 수사보고서 요약본도 비판 대상으로 삼았다.

태미 덕워스 민주당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에서 "요약본은 불충분하다.

미국인은 가능한 한 빨리 완전한 수사보고서를 읽을 기회를 가져야 한다"고
데이비드 시실린 하원의원은 이날 CNN 인터뷰에서 "뮬러 특검은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면서 "바 법무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이 사법 방해를 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린 것은 완전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뮬러 특검은 보고서에서 사법방해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결론을 내리지 않았지만 또한 그가 무죄임을 밝히는 것도 아니다"라고 적시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