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변인, 中 기자 질문에 답변…'中 책임론' 연달아 피해가
中, 한국 미세먼지 책임 놓고 '韓 난방 보일러'에 화살

중국이 한국의 미세먼지 문제를 놓고 이번에는 한국 내의 난방 보일러를 원인으로 지목하며 중국 책임론을 피하는 태도를 보였다.

25일 중국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한 중국 기자가 포문을 열었다.

이 기자는 "한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한국의 공기 질이 나쁜 것은 보일러와 관련 있다고 한다.

겨울철은 보일러를 많이 사용하는 시기"라면서 "그러므로 한국 미세먼지의 원인은 중국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

이런 보도에 대해 어떻게 보나?"고 물었다.

난방 보일러는 경유차나 석탄발전소 등과 비교하면 미세먼지 유발 원인으로는 많이 거론되지 않는 편이다.

생태환경부 브리핑이 아닌 외교부 브리핑에서 중국 기자가 양국 간 미세먼지 관련 질문자로 나선 것은 책임 논쟁이 불거진 뒤로 처음이었다.

이에 대해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이 화답했다.

그는 "우리도 관련 보도를 봤는데 한국 공기 전문가의 태도가 이성적이고 객관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기자의 말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 공기 오염이 한국에 영향을 주는지는 중국 환경 부문과 전문가들이 이미 매우 전문적이고 상세한 설명을 했다"고 말했다.

생태환경부는 한국 내 미세먼지의 상당 부분이 중국에서 왔다는 한국 측의 주장을 여러 차례 반박한 바 있다.

중국의 공기 질이 40% 이상 개선됐으나 한국의 공기 질은 그대로이거나 심지어 조금 나빠졌다는 등의 주장을 했었다.

중국 외교부는 지난 7일에도 루캉 대변인이 한국을 향해 "진정으로 (공기 오염) 문제를 해결하려면 원인이 외부에 있다고 생각부터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겅 대변인은 한중 환경협력에 대해서는 "양국 협력의 중요한 부분"이라면서 한중환경협력센터 건설, 한중 공기 질 연구팀 구성 등을 소개했다.

이어 중국은 스스로 '푸른 하늘 지키기' 작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한국과 함께 대기 부문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공동으로 미세먼지 문제 해결 방안을 찾아 양국 환경을 개선해 지속가능한 발전에 공헌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