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징용배상 판결과 관련해 대전지법이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의 재산 압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며 적절히 대응해 갈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대전지법의 결정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구체적 조치를 하지 않고, 원고 측에 의한 압류가 진행되고 있는 것은 매우 심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日관방, 미쓰비시 재산 압류결정에 "매우 심각…적절히 대응"

그는 "일본 기업의 정당한 경제활동이라는 관점에서 관계 기업과 긴밀하게 연락을 취하면서 일관된 입장에 근거, 적절히 대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한국에 대한 대응조치 검토와 중재 절차 여부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어느 타이밍에 무엇을 할지 구체적 내용에 대해선 우리 쪽(일본) 손바닥을 보이는 것이므로 (발언을) 삼가겠다"고 기존 언급을 반복했다.

앞서 대전지법은 지난 22일 미쓰비시중공업의 상표권 2건과 특허권 6건을 압류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