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중미간 중요한 교류 있으면 적절한 시기에 발표"
中소식통 "비건 美특별대표, 방중"…교도 "中과 北대응 협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 중이라고 일본 교도통신과 베이징 소식통이 25일 밝혔다.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비건 대표가 전날부터 베이징 시내 호텔에 묵고 있으며, 방중 기간 중국 측과 대북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 역시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비건 대표가 전날부터 베이징을 방문하고 있다면서, 지난달 말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것과 관련해 중국의 쿵쉬안유(孔鉉佑)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향후 대응방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건 대표는 지난 14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이사국들과 한국 등 17개국 대표와 접촉하며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했다.

이후 영국 런던을 방문해 영국, 프랑스, 독일의 대북 실무자들과 북한 정세에 대해 협의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비건 대표가 맡은 역할이 대북문제이기 때문에 중국 측과도 관련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방문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중국 외교부의 공식 발표가 있어야 어떤 목적으로 중국을 방문했는지 확인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비건 대표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주요국을 돌면서 북한 정세에 대해 논의를 해오고 있다"면서 "이번 방문 역시 이러한 활동의 연장선으로 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비건 대표가 중국을 방문해 쿵 부부장을 만나는지에 대해 확인해 달라는 요청에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중국은 시종 관련국과 긴밀하게 소통과 접촉을 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중요한 교류가 있다면 적절한 시기에 관련 소식을 발표하겠다"고 답했다.

중국 외교당국은 통상 공식 발표를 하기 전 내부 사정으로 확인해 줄 수 없는 사안에 대해서 "적절한 시기에 발표하겠다"는 답변을 내놓는 점으로 미뤄 비건 대표의 방중은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커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