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관광 등 29개 분야 MOU
경제난 이탈리아 '차이나머니' 기대
중국은 유럽내 영향력 강화 노려
이탈리아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참여를 공식화했다.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우려한 미국 프랑스 독일 등이 만류했지만 이탈리아는 중국과의 경제 협력이 가져다줄 과실을 더 높게 평가했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2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이탈리아를 국빈 방문하고 있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일대일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이탈리아는 주요 7개국(G7) 가운데 일대일로에 동참하는 첫 국가가 됐다.

시 주석이 2013년 처음으로 제시한 일대일로 구상은 중국을 중심으로 전 세계 무역 및 교통망을 연결하는 경제권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약 1조달러(약 1100조원)가 들어갔다. 하지만 여태껏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 그리스, 포르투갈 등 상대적으로 국력이 강하지 않은 나라들이 주로 합류했다. 이탈리아의 참여는 이 프로젝트의 위상을 유럽 선진국이 참여하는 것으로 높이는 상징적인 의미가 강하다.

양국 정상은 로마 외곽에 있는 르네상스 시대 저택 빌라 마다마에서 MOU 서명식을 했다. MOU에는 에너지, 항만, 관광, 농업, 문화재, 교육, 항공우주 등 총 29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는 내용을 담았다.

시 주석이 이끌고 온 500여 명의 사절단은 이탈리아 정부 및 민간기업과 여러 협력을 약속했다. 에너지업체 안살도는 중국 회사에 2500만유로(약 320억원) 규모의 가스발전 설비를 납품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맺은 MOU의 경제적 가치는 모두 25억유로(약 3조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지 디 마이오 부총리 겸 노동산업장관은 서명식 후 기자회견에서 “‘메이드 인 이탈리아’로 통칭되는 이탈리아 상품과 이탈리아 회사, 이탈리아 전체가 승리한 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서명한 계약의 미래 잠재적 가치는 200억유로(약 25조원)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중국도 얻는 것이 많다. 슬로베니아 국경과 붙어 있어 동유럽으로 연결되는 요충지로 꼽히는 이탈리아 북동부 트리에스테항과 북서부 제노바항 등의 개발에 참여하게 됐다. 또 문화재 796점을 이탈리아에서 돌려받기로 했다. 시 주석은 “북방 항구 건설 및 이탈리아 투자 계획과의 연계를 강화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콘테 총리는 “역사적 기회를 잡아 일대일로 공동건설에 참여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만 이날 행사에는 이탈리아 포퓰리즘 연립정부의 한 축을 담당하는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불참했다. 그는 중국 기업이 이탈리아를 식민화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양국 MOU 체결을 앞두고 유럽연합(EU) 내에서는 이탈리아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EU 집행위원회는 중국을 협력자가 아니라 경쟁자라고 규정하는 보고서를 내놨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중국을 향한 순진함은 끝났다”며 중국이 유럽에서 영향력을 키우는 것을 비판했다. 그러나 이탈리아 정부는 당장 경제난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중국계 자금을 활용해 대규모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