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스크 EU 상임의장에 서한 보내 연기 요청 배경 설명
메이 英 총리가 EU 측에 밝힌 브렉시트 연기 이유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당초 오는 29일(현지시간) 예정됐던 브렉시트(Brexit)를 6월 30일까지 연기하도록 해 달라고 유럽연합(EU)에 공식 요청했다.

메이 총리는 20일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 보낸 서한에서 영국 정부는 탈퇴협정과 '미래관계 정치선언'에 따라 질서 있게 EU를 떠난다는 기존 계획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영국 하원이 (양측 간) 합의안을 통과시키지 않았고,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 역시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메이 총리는 이어 하원이 브렉시트 제3 승인투표(meaningful vote)에서 합의안을 통과시킬 경우 단기 연기를, 또다시 부결시킬 경우 유럽의회 선거 참여를 포함한 장기 연기를 추진하겠다는 정부 결의안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영국이 다시 (5월 예정된)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는 것은 영국은 물론 EU 측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메이 총리는 하원의장이 추가 승인투표를 위해서는 합의안에 실질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발표하면서, EU 정상회의 이전에 승인투표를 개최하려던 계획이 불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메이 英 총리가 EU 측에 밝힌 브렉시트 연기 이유는

메이 총리는 그러나 여전히 하원 승인투표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자신과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 간 합의했던 브렉시트 보충문서를 EU가 승인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경우 영국 정부는 이를 다시 영국 하원 승인투표에 부칠 수 있다는 것이다.

메이 총리는 이와 함께 '안전장치'(backstop)를 둘러싼 우려에 대응하고, 영국 내부 시장을 보호하기 위해 약속했던 것들을 구체적인 제안으로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의회가 승인투표를 가결하면 (별도) 비준동의 역시 잘 진행될 것이지만, 당초 브렉시트가 예정된 29일까지 이를 끝마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메이 총리는 "따라서 영국은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른 EU 탈퇴시점을 6월 말까지 연기하는 방안을 요청한다"면서 "목요일 (정상회의에서) 이같은 입장을 설명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