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개혁·OECD 가입 기대감
올 13.8% 올라 10만P 첫 돌파
지난 1월 취임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시장 친화적인 개혁조치에 힘입어 브라질 증시가 랠리를 펼치고 있다.

브라질 증시 사상 최고…"보우소나루 랠리 더 간다"

브라질 증시 대표지수인 보베스파지수는 18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100,000포인트를 돌파했다. 보베스파지수는 이날 장중 100,000포인트를 넘어섰다가 소폭 하락해 99,993.92포인트(전날 대비 0.86% 상승)로 거래를 마쳤다. 보베스파지수는 올 들어 13.8% 상승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브라질 증시가 정부의 연금개혁 등에 힘입어 한동안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데이비드 베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 투자전략가는 “연금개혁안이 오는 6월 브라질 하원을 통과할 것”이라며 “보베스파지수가 올해 말 120,000포인트까지 갈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브라질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가입할 가능성이 커진 것도 증시에 호재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브라질의 OECD 가입에 대한 지원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브라질은 약 2년 전인 2017년 5월 OECD에 가입 신청서를 냈지만 아직까지 공식 허가를 받지 못했다. ‘선진국 클럽’인 OECD에 가입하면 브라질 증시에 더 많은 해외 자본이 몰릴 가능성이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만나 양국 간 정치·경제·군사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OECD 가입 관련 논의도 이뤄질 것이라고 외신들은 예측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