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의 불륜을 폭로한 타블로이드 주간지 내셔널 인콰이어러가 제보자에게 20만 달러를 주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월 스트리트 저널(WSJ)은 19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인콰이어러측이 베이조스와 내연을 맺고 있던 로런 산체스의 오빠 마이클에게 20만 달러를 주고 두 사람 사이에 오간 은밀한 메시지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조스는 인콰이어러가 지난 1월 6일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자 그 며칠 뒤 전격적으로 이혼을 발표해 25년에 걸친 결혼 생활을 마감했다.

마이클 산체스가 이를 흘렸다는 WSJ 보도는 앞서 베이조스가 유출 경위를 알아보기 위해 고용한 사설 탐정들이 지난달 초에 내린 결론과 유사한 것이다.
"내셔널인콰이어러, 베조스 불륜 문자 20만달러 주고 샀다"

탐정들은 당시 마이클 산체스를 유력한 제보자로 보았지만 누가 그에게 대가를 지불했는지는 특정하지 않았었다.

베이조스는 탐정들이 조사에 착수한 이후 인콰이어러의 모회사인 아메리칸 미디어(AMI)로부터 조사를 중단하지 않으면 더 많은 사진들을 공개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WSJ가 제보자로 찍은 마이클 산체스는 그러나 오래된 루머일 뿐이라며 이를 일축했다.

그는 지난달 연예지 배니티 페어와 인터뷰에서 "불쾌한 사진 유출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베이조스가 고용한 탐정들은 폭로 배경에 정치적 동기가 있을 수도 있다고 시사한 바 있다.

산체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로 알려져 있으며 AMI를 이끄는 데이비드 페커는 트럼프 대통령의 오랜 친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