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 마이클 코작  인권담당 대사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 정부의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 마이클 코작 인권담당 대사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 정부의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인권침해를 저지른 이들을 상대로 표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를 언급하며 "우리는 이런 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에게 책임을 묻고 표적 조치도 검토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팔라디노 대변인은 "우리는 중국에 이런 정책을 그만두고 임의로 구금된 이들을 풀어 주라고 계속 요청할 것"이라며 "인류에 대한 거대한 수치"라고 비난했다. 다만 표적 조치의 의미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진 않았다.

미 국무부는 전날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신장 지역 수용소에 구금된 이슬람 신자 등이 200만명을 넘을 수도 있다고 추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중국에 대해 "인권침해에 관한 한 독보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 정부 관리들은 천취안궈 신장자치구 당 서기를 포함해 탄업에 연루된 중국 관료와 기업들에 대한 제재를 고려 중이다.

이번 표적 조치 검토는 미 국무부의 인권보고서에 대한 중국의 반발에 대응하는 성격으로 보인다. 중국은 미국 국무부의 인권보고서 발간 직후 '2018년 미국의 인권 기록과 인권침해 사례'를 발표하고 미국의 인종차별이 심하다며 비난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인권을 이용해 중국 내정에 간섭하려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