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美 인권보고서 발표에 中 반격하자 재차 대응

미국 국무부는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인권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을 상대로 표적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팔라디노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를 언급하며 "이런 (인권) 침해를 저지르는 이들에게 책임을 묻고 표적 제재와 조치를 검토하는 데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에 이런 정책을 그만두고 임의로 구금된 이들을 풀어 주라고 계속 요청할 것"이라며 "인류에 대한 거대한 수치"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미 국무부는 전날 '2018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중국의 인권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신장 지역 수용소에 구금된 이슬람 신자 등이 200만명을 넘을 수도 있다고 추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중국에 대해 "인권침해에 관한 한 독보적"이라고 비난했다.

그러자 중국은 '2018년 미국의 인권 기록과 인권침해 사례'를 발표하며 미국의 인종차별이 심각하다며 반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