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피해는 없어
뉴질랜드 남섬의 가장 큰 도시인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 두 곳에서 15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최소 49명이 사망했다. 부상자도 40명 이상이다. 반(反)이민을 주장하는 호주 극우 테러리스트 무리의 소행으로 파악되고 있다. 크라이스트처치엔 한인 교민이 많이 살고 있지만 직접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은 이날 오후 1시40분께 시작됐다. 무장 남성들이 크라이스트처치 중심부의 마스지드 알누르 모스크를 습격해 총을 난사했다. 총격범 중 한 명은 헬멧에 카메라를 고정시키고 차량 이동부터 총을 쏘는 장면까지 모두 페이스북으로 생중계했다. 범인들은 또 린우드 마스지드 모스크로 이동해 추가로 총격을 가했다.

뉴질랜드 경찰은 3명의 남성과 1명의 여성 등 4명의 용의자를 체포했다. 용의자들의 차량에서는 다량의 폭탄도 발견됐다. 체포된 4명의 용의자 중 한 명인 호주 국적 브렌턴 태런트(28)는 총격 전 인터넷 사이트에 74쪽 분량의 반이민 성명서를 올렸다.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것은 치밀하게 계획된 테러”라고 말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