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펄 나는 日 관광 vs 주저 앉은 韓 관광

후지타 레이코 日정부관광국 부장
"정부·지자체·기업 손잡고 지방색 살린 관광상품 개발"

“최근 외국인 관광객은 일본을 방문하는 게 아니라 나고야, 후쿠오카, 교토를 방문한다고 생각합니다. 지방별 특색에 맞춘 관광 상품을 개발해 재방문율을 높였는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기업이 긴밀히 협력했기에 가능했습니다.”

후지타 레이코 일본정부관광국(JNTO) 해외프로모션부장(사진)은 일본이 지난해 해외 관광객 3000만 명 시대를 맞이한 비결로 민관 협력을 꼽았다. 2013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부가 ‘일본 방문(Visit Japan)’ 캠페인을 펼치며 계획적으로 관광산업을 지원하고 나선 게 효과를 봤다는 것이다. 일본 지역별로 볼거리와 체험거리 등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데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히 협력했고, 민간기업도 캠페인에 적극 참여했다는 설명이다.

후지타 부장은 “10년 전 7곳에 불과했던 JNTO 해외사무소를 지난해 21곳까지 늘리는 등 해외 프로모션을 확대했다”며 “일본 민간기업이 함께 마케팅을 펼치는 등 협력해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관광 트렌드가 단순히 보는 것에서 체험으로, 물건을 쇼핑하는 것에서 직접 액티비티(활동)하는 것으로 바뀌고 있다”며 “기모노 입어보기와 다도체험은 물론 북부지방의 눈싸움 체험 등 독특한 일본 문화를 경험할 수 있게 관광상품을 개발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계절마다 다양한 관광 프로그램을 제공해 같은 해에 여러 번 일본을 방문하더라도 여러 가지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소개했다.

구체적으로 패션, 전통, 아웃도어, 아트, 음식, 자연, 협업 등 7개 테마로 관광프로그램을 개발해 해외관광객을 끌어들였다는 설명이다. 그는 “해외관광객의 재방문율은 평균 60% 수준인데 한국인은 70%, 대만과 홍콩이 80%에 달한다”며 “계절과 장소에 따라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어 재방문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한·일 관계 경색 등 정치적 요인이 관광에 영향을 미치는 것에 대해선 “(정치 문제의)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서로 친하게 지내야 한다”고 답했다. 한국 관광산업 발전에 관한 조언으로는 “일본인은 한국을 방문할 때 서울에만 간다고 한다”며 “한국도 지방마다 관광매력을 발굴, 육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