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승객·승무원 등 157명 탑승

승객과 승무원 157명을 태우고 에티오피아를 떠나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에티오피아 항공 소속 여객기가 10일(현지시간) 추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티오피아 총리는 이날 자신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서 "총리실은 정부와 에티오피아 국민을 대신해 사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전한다"고 밝혔다.

사고기는 에티오피아 항공 보잉 737기로, 이날 오전 케냐 나이로비로 향하던 중이었으며 승객 149명과 승무원 8명이 탑승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에티오피아 총리실은 자세한 사고 경위는 밝히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