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국해·대만 놓고 미·중 군사적 갈등 고조

국제 분쟁해역인 남중국해와 대만 등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의 군사적 갈등이 높아지고 있다.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미국의 B-52H 전략폭격기 한 대가 지난 4일 남중국해 주변 상공을 비행했다고 미국 ABC와 CNN 방송이 미 태평양 공군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군 측은 통상적인 훈련의 일환이라고 밝혔으나 중국 측은 이들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자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5일 방송에 따르면 당시 두 대의 B-52H 전략폭격기가 괌 앤더슨 기지를 이륙했다.

비행은 통상적인 훈련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 가운데 한대가 남중국해 근처까지 접근했다가 앤더슨 기지로 귀환했다.

이 전폭기는 남중국해 주변 국가들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섬 주변 상공도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한대는 일본 근처에서 미 해군과 일본 항공자위대 항공기와 공동으로 훈련한 뒤 귀환했다.

이들 전폭기에 핵무기가 탑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훈련은 미국 태평양사령부의 '폭격기 지속배치(CBP)' 프로그램의 일환이었다.

미군은 이번 훈련이 즉각 대응 태세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었으며 국제법 테두리 내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미군 폭격기가 종종 남중국해 주변에서 비행하지만,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전략폭격기가 남중국해 인근에서 비행한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이어서 중국 측의 반발이 예상된다.

실제 미중간 통상 마찰이 한창이던 지난해 11월 19일 미국의 B-52 전략폭격기 2대가 남중국해 주변을 비행하며 양측간 긴장이 한층 고조된 바 있다.
美 전략폭격기 남중국해 비행…中, 폭격기 전진배치

미국은 폭격기 지속배치 프로그램에 따라 2004년부터 B-1, B-52, B-2 폭격기를 앤더슨 기지에 순환 배치하고 있다.

중국은 미군의 남중국해 인근 비행이나 '항행의 자유'를 내세운 미군 선박의 접근에 대해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

지난해 9월 말에는 미 해군 구축함 디케이터함이 '항행의 자유' 작전의 일환으로 스프래틀리 군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의 게이븐 암초(중국명 난쉰자오<南薰礁>) 인근 해역을 항해하자 중국의 뤼양(旅洋)급 구축함 한 척이 디케이터함 앞 45야드(41m)까지 접근하는 일촉즉발 상황까지 벌어진 바 있다.

한편 홍콩 동방일보는 중국군이 전략폭격기 '훙(轟·H)-6K'를 대만과 가까운 군사기지에 전진 배치했다고 보도했다.
美 전략폭격기 남중국해 비행…中, 폭격기 전진배치

이스라엘 위성 감시업체 '이미지 새틀라이트 인터내셔널'(ISI)이 찍은 위성사진에 따르면 중국군이 광둥(廣東)성 북부에 있는 싱닝(興寧) 기지에 훙-6K 4대를 배치한 사실이 포착됐다.

훙-6K는 작전반경이 4천㎞에 달하는 전략폭격기로, 지상공격용 순항 미사일 등을 탑재할 수 있다.

2016년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취임한 후 중국군은 대만 인근에서 비행훈련을 강화하는 등 대만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왔는데, 여기에 동원된 폭격기가 바로 훙-6K이다.

지금껏 훙-6K는 중국 내륙 군사기지에서 출발해 연안 군사기지를 거쳐 비행훈련을 해왔는데, 훙-6K가 대만과 450㎞밖에 떨어지지 않은 싱닝 기지에 배치된 것은 수년 내 처음이라고 동방일보는 전했다.

동방일보에 따르면 싱닝 기지는 1958년 8월 중국과 대만의 긴장이 고조됐을 때 중국군이 대만 진먼다오(金門島)를 폭격하기 위해 만든 군사기지로, 대만에 대한 군사작전을 담당한다.
美 전략폭격기 남중국해 비행…中, 폭격기 전진배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