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 테이블에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의제로 올라가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군사 훈련, 즉 내가 '워 게임'이라고 부르는 것은 북한 김정은과의 회담에서 전혀 논의조차 되지 않았다. 가짜뉴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오래전에 그 결정을 내렸다. 왜냐하면 그러한 '연습들'을 하는 것은 미국 입장에서 너무나도 큰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히 우리는 엄청난 비용에 대해 돌려받지도 못하고 있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이는 한미 당국이 이번 북미 정상회담 직후 올해부터 키리졸브 연습(KR:Key Resolve)과 독수리훈련(FE:Foal Eagle)이란 이름의 대규모 연합훈련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빈손 회담' 후 북한에 양보만 해준 것 아니냐는 논란이 미국 내에서 일자 이를 일축하며 역풍 차단을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올린 트윗에서도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문제와 관련, "이것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전부터 나의 입장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한미 국방 당국은 올해부터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훈련이라는 이름의 연합훈련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3일 국방부가 밝혔다. 키리졸브 연습은 '동맹'이란 한글 명칭으로 바꾼 가운데, 오는 4일부터 12일까지(주말 제외) 7일간 시행하고, FE 훈련은 명칭을 아예 없애 대대급 이하 소규모 부대 위주로 연중 실시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윗에서도 "한국과 군사 훈련을 원치 않는 이유는 돌려받지 못하는 수억 달러를 아끼기 위한 것"이라며 "또한 지금 시점에 북한과의 긴장을 줄이는 것도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기자회견에서도 "(한미연합) 군사 훈련은 내가 오래전에 포기했다. 할 때마다 1억 달러의 비용을 초래했다"면서 "우리가 한국을 보호하기 위해 하는 것이니 (한국이) 지원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