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W회장 "美관세시 3조8000억 비용증가"…독일 자동차 잇단 위축 전망

독일 최대 산업으로 수출을 견인해온 자동차 산업이 안팎의 악재로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유럽연합(EU)산 자동차에 대한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 가능성과 브렉시트가 잠재적 위협이 되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독일 내 배출가스 측정기준 방식 변경 및 잇따른 디젤 차량 도심운행 금지 결정 등이 전망을 흐리게 한다.

이런 가운데 폴크스바겐의 헤르베르트 디스 회장은 4일(현지시간) 지역신문 연합인 RND와의 인터뷰에서 폴크스바겐에 최악의 경우 연간 30억 유로(3조8천300억 원)의 비용이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스 회장은 "이는 감당하기 어렵다"라며 "(관세 부과는) 우리가 모든 힘을 다해 피하려 하는 실질적인 위협으로, 고용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워싱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만나 진전을 이뤘다"면서 어려운 상황을 타개할 수 있다는 믿음을 잃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폴크스바겐과 다임러, BMW 등 자동차 3사 경영진은 지난해 12월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바 있다.

미국은 자국의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독일 등 EU 자동차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놓고 검토 중으로, 조만간 결론을 내릴 예정이다.

세실리아 말스트롬 EU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오는 6일 미국을 찾아 로버트 라이트하우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와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달 16일 뮌헨안보회의 연설에서 "독일 차가 미국에 안보위협으로 간주된다면 우리는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함께 독일자동차산업협회(VDA)는 최근 올해 독일의 자동차 생산이 전년 대비 5% 감소한 480만 대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독일 차량 생산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인다.

지난해 하반기 차량 생산 감소는 디젤 차량의 배출가스 측정기준이 실험실 측정방식에서 국제표준배출가스실험방식(WLTP)으로 변경됐는데, 인증시설이 부족해 인증에 차질을 빚은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