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완저우 체포' 캐나다 이어 미국에도 법적대응
中화웨이, 美정부에 반격…"화웨이 보이콧 부당" 소송전 나설듯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가 미국 연방정부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들어간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4일(현지시간)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상하이발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화웨이가 이번 주말 소송 방침을 공식 발표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소송은 화웨이의 미국본부가 소재한 텍사스 동부 연방법원에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 제품의 사용을 금지한 미국 연방정부의 결정이 부당하다는 취지다.

앞서 미국 연방정부는 연방기관과 기업에 대해 화웨이 통신장비의 사용을 제한했고, 우방국 정부에 대해서도 동참을 요구해왔다.

화웨이 제품을 쓰면 중국 정부의 스파이 활동에 노출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화웨이는 특히 중국 업체들의 통신기술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규정한 '2019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소송전에서 미 연방정부가 '화웨이 보이콧'의 정당성을 뒷받침할 증거를 내놓으면, 화웨이로서는 방어 논리로 활용할 수 있다는 판단도 깔린 것이라고 뉴욕타임스는 설명했다.

동시에 미국 당국이 '기술탈취' 혐의로 화웨이에 대해 수사를 본격화한 상황에서 반격에 나선 것으로도 해석된다.

화웨이는 미 이동통신업계 3위인 T모바일의 휴대전화 시험용 로봇 '태피'(Tappy)'의 영업기밀을 탈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조만간 미 법무부에 의해 기소될 수 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한 바 있다.

앞서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지난해 12월 캐나다에서 체포된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도 지난 1일 캐나다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대법원에 캐나다 정부 등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