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EU에 "'노 딜' 브렉시트해도 상대국 주민 권리 보호" 요청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EU)에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Brexit)가 발생해도 자국에 거주하는 상대국 국민 거주권리 등을 보호하자고 촉구했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티븐 바클레이 영국 브렉시트부 장관은 전날 EU 측에 보낸 서한에서 브렉시트 협상 합의 여부에 관계없이 시민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방안에 대한 공식 견해를 요청했다.

바클레이 장관은 "우리는 이미 탈퇴협정을 토대로 영국에 거주하는 EU 주민들의 권리를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에 관해 공정하고 포괄적인 제안을 내놨다"고 밝혔다.

바클레이 장관은 EU 집행위원회가 회원국들에게 EU 내 거주하는 영국 국민에 '관대한 접근'을 하도록 요청한 것을 환영하면서도, 의료서비스와 관련해서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떤 시나리오 하에서도 시민들의 권리를 보호할 수 있는 해법에 대해 EU 측과 더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과 EU는 지난해 11월 상대국 국민의 거주권리 보호 등을 포함하는 EU 탈퇴협정 합의에 도달했다.

그러나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하면 탈퇴협정에 포함된 상대국 국민의 거주권리 보호 역시 보장되지 않는다.

영국 하원은 지난달 27일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하더라도 상대국 국민의 거주권리 보호를 이행하도록 하는 내용의 브렉시트 계획 결의안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