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노 딜' 브렉시트시 영국서 '미니' 생산 중단 시사

BMW가 '노 딜'(no deal) 브렉시트(Brexit)가 발생하면 영국에서 '미니'(MINI) 차량 생산을 중단할 수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BMW는 옥스퍼드 인근 카울리 공장에서 4천500여명의 직원이 연간 20만대 이상의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BMW의 미니, 롤스 로이스(Rolls-Royce) 담당 임원인 마크 슈바르첸바우어는 5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슈바르첸바우어는 롤스 로이스의 경우 럭셔리 영국 브랜드인 만큼 오는 3월 29일 예정된 브렉시트와 관련해 어떤 일이 벌어지더라도 계속해서 영국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카울리 공장에서 생산하는 미니의 경우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유럽연합(EU)을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에 대해 "미니 브랜드에는 큰 부담이 될 것"이라며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되면 장기적으로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BMW는 브렉시트 직후인 4월 첫째 주에 부품 공급 혼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옥스퍼드 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연례 유지보수 기간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슈바르첸바우어는 이같은 일정에는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브렉시트 시기를 2∼3개월 연장하는 방안에 대해서 묻자 그는 "우리는 계획을 짤 때 확실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정도 연장으로는 만족스럽지 않다"고 답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