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퇴위식 4월 30일 오후 5시 열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퇴위 의식이 오는 12일부터 시작된다고 마이니치신문이 5일 보도했다.

마지막 퇴위식이 오는 4월 30일 예정돼 있어 1개월 보름 동안 각종 의식이 이어지는 셈이다.

일본 정부는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생전 퇴위가 일왕의 국정 개입을 금지하는 현행 헌법에 저촉되지 않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춰 각종 의식을 준비하고 있다.

첫 퇴위 의식은 오는 12일 아마테라스(天照大神) 등 선왕들을 모셔놓은 고쿄(皇居) 내 규추산덴(宮中三殿)에서 치르는 배례(拝礼)다.

이 행사에서 아키히토 일왕은 조상들에게 자신의 퇴위를 고(告)하게 된다.

이어 3월 26일 일본의 초대 왕으로 알려진 진무덴노(神武天皇)릉을 찾고, 4월 18일 이세(伊勢)신궁을 참배한다.

미에(三重)현 이세시(市)에 있는 신사인 이세신궁은 일본 왕실의 종묘다.

또 4월 하순 중에 도쿄 하치오지(八王子)에 있는 부친(쇼와·昭和) 묘소를 참배한다.

이들 의식은 모두 종교적인 성격의 왕실 행사로 치러진다.

물러나는 당일에는 '다이이레이세이덴노기'(退位礼正殿の儀)라는 퇴위식이 거행된다.

일왕의 퇴위에 따른 국가 행사로 치러지는 이 의식은 4월 30일 오후 5시 고쿄 내 규덴(宮殿)의 마쓰노마(松の間)에서 일본 왕실의 증표로 알려진 검(劍)과 굽은 구슬 등을 어디에선가 갖고 나오는 것으로 시작한다.
일왕 퇴위 의식 12일부터 시작…한 달 반 동안 진행

마쓰노마는 약 370㎡ 규모의 넓은 방으로 총리, 최고재판소장 등에게 임명장을 주고 새로 부임하는 외국 대사의 신임장 제정식이 열리는 곳이다.

일본 왕실을 상징하는 '3종 신기'로도 불리는 검(劍), 거울, 굽은 구슬은 실재하는지를 놓고도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이를 후임 일왕에게 인계하는 의식은 국정 관여 논란을 야기할 수 있어 열지 않는다고 한다.

퇴위식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일본 국민을 대표해 아키히토 일왕의 퇴위를 발표한다.

아키히토 일왕은 10분가량 진행될 마지막 퇴위식에서 본인이 직접 퇴위의 뜻을 언급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