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앨라배마와 조지아주(州)에 강력한 토네이도가 잇따라 덮치면서 2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로이터, AP통신과 CNN 등 외신은 3일(현지시간) 오후 토네이도가 앨라배마주 동남부 리 카운티를 덮쳐 적어도 23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사망자 중에는 어린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부 비상 근무자들은 수백 채의 가옥 잔해를 헤치며 밤새도록 시신 수습 작업을 펼쳤다.

구조돼 병원에서 치료받는 이들 중 일부는 부상 정도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아직 잔해 수색이 완료되지 않아 사망자 수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리 카운티의 제이 존스 보안관은 4일 기자회견에서 "누군가가 거의 거대한 칼을 들고 땅을 긁어낸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고 AP는 전했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는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큰 토네이도였다"며 "집이 있던 곳에 엄청난 양의 잔해가 쌓여있다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이날 발생한 토네이도로 앨라배마와 조지아주 경계에 있는 유폴라 공항과 소방서 시설이 파손됐다. 또 1만 가구 이상에 전력 공급이 끊겼다가 오후 9시경 6천 가구 정도를 남기고 복구가 이뤄졌다.

기상정보 분석업체 아큐웨더는 "4일 아침까지 영하에 가까운 찬바람이 조지아 중부와 앨라배마주 대부분에 불어올 것"이라며 "전기난방을 이용하는 이들은 체온을 유지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 "토네이도는 정말 강력했고, 더 불어올 수 있다"며 "희생자들의 가족과 친지들, 부상자들에게 신의 축복이 있기를 빈다"고 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