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단체 연설…"北 핵무기, 미래세대 미국인에 심각한 위협"
폼페이오 "내 야망은 北에 핵무기 필요없다고 설득하는 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4일(현지시간) 북한의 핵 위협은 미래세대 미국인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하면서도 외교 책임자로서 "북한이 핵무기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것을 설득시키는 것"이 자신의 포부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아이오와주 존스턴 고교에서 '미국의 미래 농부들' 단체를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는 진전을 이뤘다"며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희망했던 곳에 도달하지 못했고, 나는 거기에 교훈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거기에서 해야 할 일이 훨씬 더 많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의 핵무기로부터 미국, 미래 세대의 미국인들에게 제기된 위협은 심각한 위협"이라고 북한의 핵 위협 현실을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의 최고 외교관으로서 나의 야망은 그들이 핵무기를 필요로 하지 않으며 전략적 경로를 바꿔야 하고, 북한 주민이 번영할 수 있도록 하면서 미국에서 위험을 줄일 수 있는 방식으로 무기 시스템들을 포기하기 시작해야 한다는 것을 그들에게 설득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비핵화 실무협상팀을 총괄 지휘해온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필리핀을 방문했다가 귀국, 3∼4일에 1박 2일 일정으로 아이오와주를 방문해 농민과 농업 관계자들을 만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