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률 목표 낮추고 경기부양책 내놓을지 관심
시진핑 임기제한 없앤 지난해보다 어려운 상황
중국, 무역전쟁 속 최대 이벤트 '양회' 오늘 개막

중국의 경기 둔화 속에 연중 최대 정치행사인 양회(兩會)가 3일 오후부터 열흘 넘는 장정에 들어간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끝내기 위한 협상도 계속 진행되고 있어 올해 양회는 외부 상황에 휩쓸리는 분위기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와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회의는 매년 이맘때 거의 같은 기간에 열려 '양회'로 불린다.

자문 회의인 정협은 3일 오후 시작되며 의회격인 전인대는 5일 개막한다.

인민대표와 정협위원 등 5천명이 양회 참석을 위해 베이징에 속속 모여들고 있다.

올해 양회의 시작을 알리는 정협 전국위원회 회의(13기 2차)는 3일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막을 올린다.

왕양(汪洋) 정협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2천여명의 전국정협위원이 정협 전국위원회 상무위원회의 업무보고를 청취하고 심의한다.

13일 오전까지 열리는 회의에서 정협위원들은 정부업무보고를 포함한 각종 보고서와 새로운 외국인투자법안 등을 심의할 예정이다.

전인대가 대체로 정치인과 군인으로 구성됐다면 정협에는 영화감독 펑샤오강, 배우 청룽(성룡)을 비롯해 텐센트(텅쉰) 마화텅, 샤오미 레이쥔 같은 기업가도 있다.

전인대 연례회의는 5일 오전 9시 개막하며 12일까지 세 차례 회의가 열린다.

개막일인 5일 발표되는 2019년 성장률 목표치는 국내외에서 큰 관심의 대상이다.

중국이 성장 목표치를 지난해의 '6.5%가량'에서 6%대 초반으로 낮출지 주목받고 있다.

더 공격적인 부양책을 내놓을지도 관심이다.

리커창 총리는 정부 업무보고에서 이와 함께 재정적자 목표치, 국방예산 등을 발표한다.

중국은 지난해보다 적극적인 재정 정책을 통해 경기 하방 압력에 대처할 방침이라 재정적자 수준도 상당히 늘릴 전망이다.
중국, 무역전쟁 속 최대 이벤트 '양회' 오늘 개막

3천명 가까운 인민대표가 참석하는 이번 전인대에서는 외국인 투자법안이 통과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 법안은 외국인의 투자를 보호하고 행정수단으로 기술이전을 강제하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런 관행은 미중 무역전쟁의 핵심 이슈다.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원의 저우미 연구원은 새 법 제정으로 외국인 투자 촉진과 보호를 강화해 개방 확대를 위한 강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양회에서는 또한 교육과 의료, 식품·의약품 안전, 사회 안정 등을 포함한 주제도 논의된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쉬싱 난카이대학 교수는 "일자리 문제가 올해 초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교육 지출 증대, 의료보험 적용 대상 약품 확대, 주택시장 안정 조치 등도 양회에서 다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무역 전쟁과 중국의 해외 투자 확대에 대한 국제적인 의심 속에 인민대표들이 더는 국내 이슈만 매달릴 수는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지난해 전인대에서 헌법의 국가주석 3연임 제한 조항을 삭제해 시 주석의 종신 집권을 가능하게 했었다.

그러나 올해는 경기둔화와 무역전쟁 등 각종 난관에 직면해 있어 1년 전보다 상황이 나쁘다.

궈웨이민 정협 대변인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미국의 무역 합의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 "미국과 중국이 서둘러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합의를 달성하는 것은 양국 모두와 세계 경제에 좋은 소식이다.

양측의 공동이익과 협력 수요는 견해차보다 크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종료 후 귀국길에 4일께 베이징을 들러 시진핑 중국 주석을 만날 수도 있지만, 현재로서는 곧바로 평양으로 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