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어제 만찬서 좋은 아이디어 많이 나와…장기적으로 반드시 성공"
김정은 "최종적으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트럼프 "속도 중요하지 않다" 김정은 "직감으로 좋은 결과 믿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며 북미 비핵화 협상 속도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1시)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북미 단독정상회담의 모두발언을 통해 "서두르지 않겠다"고 거듭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한 첫 만찬에 대해 "어제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냈고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며 "오늘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봤을 때 우리는 반드시 좋은 성공을 얻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동안 실험이 있지 않았던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핵도 없고 미사일 발사도 없었다"며 비핵화 협상 기간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한 데 대한 사의를 표했다.

김 위원장도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그사이 우리가 많은 노력을 해왔고 이제는 그것을 보여줄 때가 됐다"며 "어제에 이어 이 순간도 전 세계가 이 자리를 지켜볼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만남을 회의적으로 보던 사람들도 우리가 마주 앉아서 훌륭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 마치 환상영화의 한 장면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라며 "오늘도 역시 훌륭한, 최종적으로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협상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회담 결과에 대해 "속단하긴 이르다고 생각한다. 예단하지 않겠다"면서도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첫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8개월여만에 다시 만난 두 정상은 전날 친교 성격의 만찬 회동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에 돌입했다.

이어 둘째날 회담은 두 정상이 각각 통역만 대동하는 단독정상회담에 이어 양측 고위·실무 당국자들이 참석하는 확대정상회담, 업무오찬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