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무리한 주장으로 인식
일본 국민 10명 중 7명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악화된 한일 관계가 개선되지 않아도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신문이 22~24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2%는 "한국이 받아들이기 힘든 주장을 하는 한 관계 개선이 되지 않아도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관계 개선을 위해 일본이 한국에 다가가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는 대답은 22%에 그쳤다.

일본 국민들에게 강제징용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은 받아들이기 힘든 주장이며, 이러한 주장을 하는 이상 한국과 관계 개선은 필요치 않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다.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53%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해결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북한의 비핵화를 기대했지만, 지난해 5월 1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실시한 여론조사에 비하면 응답률이 13%포인트 감소했다.

요미우리는 1차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에 구체적인 진전이 보이지 않았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은 전월과 같은 49%였다. 후생노동성의 노동 통계 부정 문제가 아베 정권의 발목을 잡는 상황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이 일본 보수층을 결집시킨 결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