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이 당초 22일(현지시간)까지로 예정된 미 워싱턴DC에서의 무역협상을 오는 24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

CNBC 방송 등 미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중국 측 협상단이 협상 진전을 위해 워싱턴DC에 이틀간 더 머물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이날까지로 예정된 협상을 오는 24일까지로 연장한다는 의미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협상이 진전되고 있다면서 이번주 협상이 연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중은 지난 19일부터 워싱턴DC에서 차관급 협상을 한 데 이어 21일부터 고위급 협상을 진행 중이다.

미측에서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중국 측에서는 시 주석의 경제 책사인 류허 부총리가 고위급 협상단을 이끌고 있다.

미중 양국은 협상에서 일부 진전을 이루고 있지만 중국의 기술이전 강요 등 일부 핵심 쟁점에서는 아직 이견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CNBC는 중국 측이 협상에서 총 1조2000억달러(약 1350조원) 규모의 미국산 제품 구매를 약속했다면서도 중국의 기술이전 강요를 비롯한 핵심 이슈에서 여전히 간극이 크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류허 부총리를 면담한 자리에서 "우리는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면서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곧 만나길 기대한다며 "아마 3월에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합의가 이뤄질 매우 좋은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미중, 무역협상 24일까지 연장…트럼프 3월 시진핑과 회담 시사(사진=REUTERS)

미중, 무역협상 24일까지 연장…트럼프 3월 시진핑과 회담 시사(사진=REUTER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