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민 안전하게 하기 위해 핵무장된 북한의 위협 줄여야"
"북미정상, 역사적 진전의 발걸음 만들어내길 희망"
폼페이오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위험 줄일때까지 압박 안풀것"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북미 협상과 관련,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라며 위험을 상당히 줄였다는 것을 확신할 때까지 압박을 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날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완전한 비핵화가 여전히 목표이자 기대치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그것이 목표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에 대한 어떤 타협안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니다.

그것이 우리가 미국 국민을 위해 얻어야 하는 것"이라며 "미국 국민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우리는 핵 무장된 북한으로부터의 위협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나서 그에 대해 대가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북한 국민을 위한 보다 밝은 미래에 대해 작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전선언이나 주한미군 감축 등도 선택지에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좋은 질문이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와 북한 주민을 위한 더 밝은 미래라는 목표를 기억하라"며 "우리가 무얼 내줄 건지 그들이 무얼 내줄 건지 등 협상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답변했다.

그는 "그러나 우리가 일찍이 북한에 가해졌던 것 가운데 가장 강경한 경제적 제재를 가하고 있다는 걸 미국 국민은 알아야 한다"며 "그리고 우리는 그 위험을 상당히 줄였다고 확신하는 때가 오기까지 그러한 압박을 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협상에 들어가려고 한다.

대통령이 거기(하노이)에 갈 것이며 이 두 지도자가 진실로 역사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