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초 베트남 국기 양쪽에 북·미 국기 걸었다가 베트남 국기는 내려
엠블럼은 두 손 맞잡은 모습 형상화…거리 곳곳에 회담 안내 입간판
회담 분위기 고조…하노이 거리에 북·미 국기·악수 엠블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8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개최지인 베트남 하노이에 정상회담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연도에 북한과 미국 국기가 일제히 걸리고 정상회담을 상징하는 엠블럼도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

베트남 당국은 19일 오전부터 정상회담 당사국인 미국 및 북한 국기를 연도에 나란히 걸기 시작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하노이 방문을 준비 중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등 북한 의전팀이 묵고 있는 정부 게스트하우스(영빈관) 주변에서도 북·미 국기가 내걸렸다.
회담 분위기 고조…하노이 거리에 북·미 국기·악수 엠블럼

애초 베트남 당국은 영빈관 주변 도로 등에 베트남 국기를 중심으로 북한과 미국의 국기를 나란히 걸었지만, 이후 몇 시간 만에 베트남 국기는 내렸다.

베트남 국기를 내린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과 북한 국기 아래에는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을 상징하는 엠블럼도 처음으로 공개돼 걸렸다.

파란색 원안에 두 손이 마주 잡고 있는 모습이다.

베트남 당국은 이와 함께 시내 곳곳에 이번 북미 정상회담을 알리는 대형 입간판도 세우기 시작했다.

입간판에는 북한과 미국 국기 아래에 북한과 미국의 공식 영어 호칭인 DPRK와 USA가 각각 적혀있고, 그 밑에 베트남 하노이 정상회담을 뜻하는 영문 표기(HANOI SUMMIT VIETNAM)가 적혀있다.
회담 분위기 고조…하노이 거리에 북·미 국기·악수 엠블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