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방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왕 사죄 발언'에 대한 논란을 일축하고 섰다.

문희상 의장은 '일왕 사죄 발언'에 일본 정부가 사과를 요구하고 나서는 등 날선 반응을 보이는 데 대해 "이 일은 사과할 사안이 아니다"고 12일(현지시간)잘라말했다.

방미 국회 대표단에 따르면 문 의장은 이날 워싱턴 D.C.의 한 한식당에서 열린 특파원 기자 간담회에서 "10년 전부터 이야기한 평상시 지론이다. 근본적 해법에 대해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나는 늘 그렇게 생각한다. (근본적 해법) 딱 한 가지는 진정 어린 사과"라며 "피해자가 있기 때문이다. 합의서가 수십 개 있으면 무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피해자의 마지막 승복, 용서한다는 말이 나올 때까지 사과하라는 것"이라며 "진정성 있는 사과 한 마디면 끝난다는 데에 (내 발언의) 본질이 있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고(故) 김복동 할머니가 원한 건 (아베 총리가 자신에게) 엽서 하나라도 보내달라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그럴 생각이) 터럭 만큼도 없다' '일말의 생각의 여지가 없다'는 답변을 하니 마무리가 안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김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조화를 보내고 문상이라도 한 번 갔으면 문제가 해결됐을 것"이라며 "사과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문 의장이 인터뷰에서 아키히토 일왕에 대해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칭한 뒤 "만약 그런 사람이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정말로 미안하다고 한다면 그 한 마디로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는 연일 날선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베신조 일본 총리는 "(문 의장 발언에) 정말로 놀랐다.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강하게 항의하며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과 고노 다로 외무상 등도 유감을 표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