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주석 해외순방 27일 끝나…북-베트남 막판 조율 변수
김정은, 2차 북미 정상회담 후 베트남 국빈방문 유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직후 베트남 국빈 방문 일정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왔다.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이 북미회담이 시작되는 27일 해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면 베트남 권력서열 1·2위를 모두 차지하고 있는 쫑 주석과의 회담은 필수 코스다.

12일 베트남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쫑 주석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잇달아 방문할 계획이다.

베트남 외교부 관계자도 쫑 주석의 해외 순방 계획에 대해 "아직 공식 통보를 받은 게 없다"면서도 부인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2차 북미회담 직전인 26일 또는 회담이 시작되는 27일 하노이에 도착한 뒤 북미회담이 끝나는 28일 또는 다음날인 3월 1일부터 베트남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그러나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의전국장을 대동하고 12일 방북길에 올라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막판 조율 결과에 따라 변화가 있을 수 있다.

김 위원장의 2차 북미 정상회담 전 국빈방문을 위해 쫑 주석이 해외 순방을 연기하는 것도 이론적으로는 가능하기 때문이다.

베트남 정부는 김 위원장의 국빈방문 성사를 위해 상당히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통인 응우옌 푸 빈 베트남 종신대사는 최근 사견임을 전제로 "김정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할 것 같다"면서 "그것이 더 적합하다"고 말했다.

빈 대사는 또 "북미회담과 베트남 국빈방문의 순서는 바뀌어도 문제가 없고, 베트남 정부는 조선(북한)과 미국이 편리한 대로 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팜 띠엔 번 종신대사도 "베트남과 북한은 60년간 복잡한 세계정세 속에서도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유지해왔지만, 실질적인 협력은 아직 높은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다"면서 "정상급 회담이 이뤄진다면 상호협력을 발전시키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이번에 베트남을 방문하면 55년 만에 베트남을 찾는 북한 최고지도자가 된다.

조부인 김일성 북한 주석이 1958년 11월에 이어 1964년 10월 하노이를 방문해 호찌민 당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게 마지막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