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국정연설 '56초 北발언'이 남긴 궁금증

홍콩 언론 "27일 트럼프, 시진핑과 정상회담 연계"
개최 도시 발표 없어…다낭이냐 vs 하노이냐
北 관련 당근과 채찍 빠져…실무협상 진행 고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1시간22분간의 신년 국정연설 중 북한에 할애한 시간은 56초가량에 불과했다. 영어 글자 수로는 540자로 작년(2483자)의 5분의 1 수준이었고 문장 수도 다섯 개밖에 안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선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한반도 평화를 향한 역사적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우리 인질들은 집에 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이상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며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관계는 좋다”고 낙관론을 피력했다. 모두 그동안 수차례 되풀이해 한 말이었다.

새로운 건 “김정은을 27~28일 이틀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란 말뿐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짧은 언급은 몇 가지 궁금증을 남겼다. 최대 의문은 개최 도시를 얘기하지 않은 점이다. 외신들은 다낭이 유력하다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CNN은 회담 준비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은 다낭을, 북한은 하노이를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선호하는 데 비해 미국은 2017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담 당시 경호·동선 등 준비를 마쳐 회담을 치르기 편한 다낭을 고수하고 있다는 것이다.

회담 일정이 이틀로 잡힌 배경도 관심을 끈다. 지난해 싱가포르 회담 발표 당시 미국은 6월12일 개최한다고 했다. 통상 정상회담은 실무협상에서 조율된 합의문에 의견을 교환하고 사인하는 절차로 끝난다. 이 때문에 이틀간 회담을 하는 건 다른 이벤트를 시사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우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합류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미·북 정상회담과 미·중 정상회담의 연계 가능성을 밝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6일 미·북 정상회담 개최 장소가 다낭으로 예상된다고 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도 27일부터 이틀간 다낭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추측성 보도이긴 하지만 회담 둘째 날 문재인 대통령이 합류해 남·북·미·중이 함께하는 4자 종전선언 ‘이벤트’가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 연설에서 북한에 이렇다 할 ‘당근’과 ‘채찍’이 없었던 점도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비핵화 전 제재 완화는 없다고 강조하면서도 비핵화를 하면 북한의 경제 개발을 돕겠다고 밝혀왔다. 국정연설 당일 평양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한 측과 구체적 비핵화 조치 및 미국의 상응조치를 놓고 실무협상을 벌이고 있는 점을 감안해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