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 화웨이 노동자 추방…노르웨이는 간첩활동 경고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중국 화웨이에 대한 견제 움직임이 북유럽 국가로까지 확산하고 있다. 덴마크가 화웨이 직원 두 명을 추방한 데 이어 노르웨이 정부는 화웨이 통신장비가 간첩 활동에 이용될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노르웨이 정보 당국은 전날 국가 위험 평가 보고서를 내놓으면서 “화웨이와 중국 정부가 긴밀하게 연계돼 있는 만큼 여기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노르웨이 정보 당국은 “중국 법률은 개인이나 기업이 중국 정보기관과 협력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런 점에서 화웨이와 같은 기업은 중국 정부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기 힘들다”고 경고했다.

노르웨이 외교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중대한 인프라를 지키기 위한 규제의 틀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규제의 내용이 어떠할지, 규제 대상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 주재 중국 대사관은 즉각 반발했다. 중국 대사관은 “중국은 노르웨이의 안보에 어떠한 위협도 되지 않는다”며 “한 나라의 정보 당국이 순전한 가설에 근거해 이 같은 위험 평가 보고서를 발표한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국은 어떠한 기업에 대해서도 ‘백도어’를 설치할 것을 강요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같은 날 덴마크 코펜하겐 경찰은 화웨이 직원 두 명에 대해 추방 명령을 내렸다. 코펜하겐 경찰은 “정기적인 거주 및 취업 허가 검사를 한 결과 화웨이 직원 두 명이 적법한 서류를 갖추지 못한 것을 적발해 추방 명령을 내렸다”며 “다만 이들이 간첩 행위에 연루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1일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이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캐나다에서 체포된 후 미국과 그 동맹국들은 적극적으로 화웨이 견제에 나서고 있다. 미국과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은 화웨이 장비에 도청과 정보 유출을 가능케 하는 백도어가 숨겨져 있을 가능성을 의심하며 정부 통신장비 구매 등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고 있다.

유럽도 그 뒤를 따를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영국 브리티시텔레콤(BT)과 프랑스 최대 통신회사 오랑주, 독일 도이체텔레콤, 세계 2위 이동통신 사업자 보다폰 등이 핵심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장비 사용을 중단하거나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4세대(4G) 이동통신망에서 화웨이 장비를 사용한 노르웨이 통신회사들도 5G 이동통신망에서 화웨이 장비 배제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