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캐나다에 화웨이 CFO 신병인도 공식 요청"

미국이 캐나다에서 체포된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의 신병 인도를 공식적으로 요청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통신은 "캐나다 법무부가 미국으로부터 멍 부회장의 공식 신병 인도 요청을 받았다고 지난 월요일(28일) 확인했다"고 전했다.

미국은 이와 함께 금융사기, 기술절취 등 혐의로 화웨이와 멍 부회장을 기소했다.

이번 기소는 미·중 간 고위급 무역협상을 목전에 두고 이뤄졌다.

미국의 공식 신병 인도 요청 사실에 중국은 즉각 반발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에 멍 부회장의 체포영장 철회와 중국 기업에 대한 부당한 억압을 끝낼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캐나다 양국에 강력한 항의를 표명했다.

멍 부회장의 변호인도 성명을 내고 "미·중 관계에서 멍 부회장이 담보물이나 인질이 돼서는 안 된다"며 "멍 부회장은 윤리적이고 훌륭한 기업인으로, 대 이란 제재를 포함해 어떠한 미국 법을 어긴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캐나다 법무부는 멍 부회장의 신병 인도 여부를 30일 이내에 결정해야 한다.

만일인도 절차가 진행될 경우 밴쿠버에 있는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대법원이 심리를 여는데 이는 몇 주에서 몇 달이 걸릴 수 있다.

멍 부회장은 화웨이를 창업한 런정페이(任正非)의 딸로, 밴쿠버에서 지난달 1일 체포됐다가 같은 달 12일 법원의 보석 결정으로 풀려났다.

멍 부회장 체포는 그가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했다고 보는 미국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