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증시가 불안한 가운데 중국 정부가 3년 만에 증권당국 수장인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 주석을 교체했다.

신화통신은 27일 중국 정부가 이후이만 중국공상은행 회장을 증감회 새 당위원회 서기 및 주석으로 임명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임 주석은 자산 규모 세계 최대인 공상은행에서 30년 넘게 일해왔다. 류스위 전 증감회 주석은 3년 만에 물러났다.

중국 정부가 경기 둔화 우려와 무역전쟁으로 고조된 시장 불안 달래기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증감회는 증권 발행과 시장에 대한 관리감독을 총괄하는 국무원 직속 기관이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