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과 문화보존 명목으로 출국 시 징수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인 '발리섬' 주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에게 환경과 문화보존을 위한 세금 10달러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23일 CNN 등이 현지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발리도 '관광세' 도입…외국인 관광객에 '10달러' 부과

와얀 코스테르 발리 주지사는 자카르타 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세금을 항공권 가격에 포함하는 방안과 공항 카운터에서 징수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발리 지방의회 의장도 "관광객들은 우리의 환경과 문화를 즐기러 온다. 그렇다면 그것을 보존하는 데도 기여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자카르타 포스트는 발리 주 정부가 외국인 관광객 출국 시 10달러를 징수하는 방안을 초안으로 마련했으며, 인도네시아인에게는 세금을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발리섬은 전체 인도네시아 관광객의 3분의 1 이상이 몰릴 정도로 인기 휴양지이다.

2017년 발리 관광객은 570만명이었고, 2018년에는 더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발리 주 정부는 관광객이 버리고 가는 쓰레기 문제를 더는 방치하면 안 된다고 보고 지난달 비닐봉지와 스티로폼, 플라스틱 빨대 등 3가지 제품의 사용을 금지한다는 규제안을 발표했다.
발리도 '관광세' 도입…외국인 관광객에 '10달러' 부과

최근 세계 유명 관광지에서 넘쳐나는 관광객으로 인한 환경 오염, 주민 생활 여건 악화 등을 이유로 관광세 도입 등의 움직임이 확산하는 추세다.

일본은 이달 7일부터 2세 이상의 모든 자국민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항공기와 선박으로 출국할 때 1인당 1천엔(약 1만원)의 세금을 부과하고 있으며 인도 정부는 지난달 유명 관광지인 '타지마할'의 입장료를 인상했다.

이탈리아의 베네치아는 크루즈 관광객이 하루 동안 도시를 관광하는데 11달러의 세금을 징수해 지역 호텔 손실을 보전하는 데 활용하며,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와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도 비슷한 조치를 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