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이어 다보스포럼 앞두고 행사
시스코·P&G·마이크로포트 등 글로벌 기업들 6억유로 투자 약속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 참석차 유럽으로 모여든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파리 근교 베르사유궁으로 초청해 ‘프랑스 세일즈’를 했다. 다라 코스로샤이(우버), 제임스 다이먼(JP모간체이스), 제임스 퀸시(코카콜라) 등 세계 유수 기업 CEO들은 마크롱 대통령의 경제개혁 의지와 친기업 행보에 “프랑스에 대한 투자를 늘리겠다”고 화답했다.

21일(현지시간) 베르사유궁에서 마크롱 대통령 주최로 열린 ‘프랑스를 선택하세요(Choose France)’ 만찬 겸 콘퍼런스엔 마이크로소프트(MS) 제너럴일렉트릭(GE) 프록터앤드갬블(P&G) 스냅챗 등 글로벌 기업 경영자 150명이 참석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해 1월에도 정보기술(IT) 금융 유통 등 글로벌 CEO 140명을 초대해 법인세 인하와 노동규제 완화 등을 설명하며 투자 유치에 나섰다.

올해 행사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노란조끼’ 시위로 인한 세계 기업인들의 불안을 해소하는 데 주력했다. 만찬이 열린 이날은 226년 전 루이 16세가 단두대에서 처형당한 날로, 마크롱 대통령은 이를 언급하며 “프랑스 역사에서 안 좋은 말로를 맞은 지도자들은 개혁에서 물러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중의 저항에도 계속 프랑스 경제를 개혁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노란조끼 시위 등 프랑스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기업 환경 개선 조치는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고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스냅챗, P&G 등 일부 기업인과는 1 대 1 미팅도 따로 가졌다.

기업인들도 프랑스에 대한 투자 계획을 내놨다. 엘리제궁에 따르면 외국 기업들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프랑스에 총 6억유로(약 770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중국 의료기기 제조업체 마이크로포트가 5억5000만유로를 들여 파리 연구개발 센터를 확장하기로 한 것을 비롯해 미국 식품업체 마즈와 네트워크 보안업체 시스코, P&G 등도 잇따라 투자 의사를 밝혔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