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내주 스위스에서 열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과 관련, "징용공(징용노동자) 문제로 생긴 한일청구권 협정 위반상태의 조기 시정을 강 장관에게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내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의 연차 총회(다보스포럼)를 계기로 강 장관과 회담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고노 日외무상 "韓에 청구권협정 위반상태 조기 시정 촉구할 것"

고노 외무상은 징용배상 문제와 관련해 지난 9일 일본이 한국에 요청한 정부 간 협의의 수용을 촉구할 것이라는 생각도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징용배상 문제 외에 한국의 화해·치유재단 해산 결정, 한일 간 '레이더 갈등' 등을 거론하며 "일본 측에 책임을 넘기지 말고 한국 측이 제대로 대응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에 대응하는 데 있어 "미일, 한미일이 제대로 연대해 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오는 23일 스위스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